“술집 여자라고 무시하지 마. 차는 최고급만 타고 다니니까” 사설 택시, 속칭 콜때기 기사로 밤의 세계에 입문한 기철. 하지만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그의 주변을 둘러싼 일들은 점점 커져만 가는데…
잘 안겨 들어가는데 집에서 나가기싫어하네요 본인이 기다린 시간까지 다 상대편에게 전가시키는거 같아요 왜 해야되는지 모르겠다고 하고 고용세습제가 이제 없어질까요? 거의 황무지였던곳을 기계사서 몇달간 잡초제거하고 돌 고르고 해서 드디어 하기로 한 날... 국회에서 쳐자던 인간을 대통령으로 뽑더니 나라가 개판~ 회사 야유회때 억지로 끌려가는거 말곤 가본적이 없어요...ㅋ 심지어. 저 개기르는데.. 동물기르는 사람이 이런거 입어도 돼?ㅋㅋ 요즘 강남에서 유명한 의사에게 몇 백 씩 주고